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울산항, 2030년까지 에너지 물류 거래 중심 항만조성

  • 부서

    항만물류과

  • 담당자

    박현희

  • 등록일

    2020-11-17

  • 조회수

    12

울산항, 2030년까지 에너지 물류 거래 중심 항만 조성

- 4(`21`30) 전국 항만기본계획 수립중 -

 

  울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박용한)은 울산항을 북방 및 북극해 지역의 유류?가스 수급 확대에 대비한 에너지 물류 거래 중심 항만으로 조성하기 위한 향후 10년간 울산항 중장기 개발 로드맵이 추진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울산항 개발을 포함한 ?4(‘21’30) 전국 항만기본계획*?을 수립중이며 국무회의에서 보고하였다.(‘21. 11. 17.)

  * 항만기본계획(10년 단위)은 항만개발전략, 개별항만의 정책방향, 개발 및 운영계획 등을

     포함하는 최상위 계획(항만법제5), 60개 항만 대상(무역항 31개항, 연안항 29개항)

 

  동 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울산항에는 부두 총 18선석 및 배후부지 781m2가 추가로 조성되며, 이로써 울산항의 연간 화물처리능력은 8,974만톤(7,811만톤)으로 14.9%가 증가하고, 화물처리물동량은 연평균 1.8% 증가하여 246백만톤(202백만톤)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동 계획의 이행을 위한 주요사업으로 오일허브 1단계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 및 2단계 사업의 적극 지원, 기업 투자유치 촉진을 위한 북신항 방파호안을 민자에서 재정으로 전환, 물류비 절감 및 교통여건 개선을 위한 울산항 배후도로(8.8) 개설 등이 추진된다.

 

  아울러, 울산항의 항만운영 관리 효율화 및 항만 대기질 개선도 화된다. 본항 석탄부두의 신항 이전, 선박 대형화 등을 고려한 제1항로 확장, 울산신항 북방파제 환적(T/S)부두 접안능력 상향이 추진되고 만구역 내 대기오염 저감을 위해서는 육상전원공급설비(AMP) 도입과 함께 미세먼지 모니터링 관리체계도 구축된다.

 

  앞으로 투자가 이루어지는 2030년까지 울산지역에는 63천억의 생산 유발과 24천억의 부가가치 및 5만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되어 지역경제 성장 및 고용시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용한 울산지방해양수산청장은 지자체, 울산항만공사 등과 적극 협력하여 해양수산부의 ?4(‘21’30)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따른 울산항 개발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며, 울산항이 유라시아 에너지허브 항만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