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페이스북 트위터

울산해수청, 장생포항 오염퇴적물 마무리 정화 추진

울산해수청, 장생포항 오염퇴적물 마무리 정화 추진
해양수산환경과 김단주
2019. 4. 9. 150

장생포항 오염퇴적물 마무리 정화 추진

- 금년에 총 72억원을 투입, 장생포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마무리 -

 

울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유상준)은 장생포항에 산재되어 있는 오염퇴적물을 금년 중에 완전 마무리 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411, 해양환경공단에서 착수 보고회를 개최하고 5월 초부터 본 공사에 착수하여 잔여 퇴적물 18,558에 대한 정확작업을 실시한다.

     

장생포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총 340억원의 국비가 투입되어 267,440해역에서 237,634의 오염퇴적물을 수거·처리 및 모니터링 하는 사업이다.

     

현재 4년차 사업까지 완료되었으며, 5년차 사업은 72억원을 투입해 23,500해역에서 18,558의 오염퇴적물을 수거·처리하며 정화사업 완료해역에 깨끗한 모래를 포설하여 저서환경을 복원할 예정이다. 정화사업이 해양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한 모니터링도 병행한다.

     

장생포항은 석유화학단지를 비롯해 각종 공장과 항만시설로 둘러싸인 반폐쇄 해역이어서 해수 흐름이 원활하지 않으며, 하천과 주변 공장에서 흘들어오는 유기물질과 구리·아연··비소 등 중금속 유해화학물질이 쌓여 해양오염이 심각한 해역이다.

     

  울산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본 정화사업으로 오랜 세월 쌓여있던 장생포항 해저의 오염된 퇴적물이 제거되면 수질 및 저질개선은 물론 바다 본래기능인 자정능력 회복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장생포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이 마무리 되면 온산항에 대한 오염퇴적물 정화사업도 금년 중에 설계를 마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목록